최근에 ‘프로그래매틱’이라는 단어 많이 들어보셨을 겁니다. 저도 많이 들어봤습니다. 들어봤지만 제대로 이해 못하고 있다고 해도 괜찮습니다. 저도 그러니까요. 지미 키멜은 언젠가 프로그래매틱은 광고의 ‘글루텐’같다는 유명한 이야기를 했었습니다. 글루텐이 음식 산업에 버즈워드가 되었던 것처럼 최근 프로그래매틱이라는 단어가 애드테크 산업의 가장 핫한 버즈워드가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도대체 ‘프로그래매틱’은 무엇일까요?